영상 출처='리즈는 빨간토마토' 유튜브 채널

아이즈원 출신 장원영이 욕설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각종 커뮤니티에는 아이즈원 활동 당시 장원영이 일본인 멤버 사쿠라에게 욕설을 하는 듯한 영상이 게재됐다.

아이즈원 멤버들에게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던 네티즌들은 당혹스러울 수 밖에 없었다. 최애 멤버를 각각 장원영과 사쿠라고 꼽는 팬들이라면 더욱 그랬다. 대체 왜 장원영이 사쿠라에게 욕설을 했다는 것일까.

문제의 영상을 자세히 보면 해당 영상에서 장원영은 음악방송 출근길 포토존에서 포즈를 취하던 중 사쿠라에게 말을 건네며 어깨를 밀치고 있는 듯한 형상이다. 사쿠라의 표정을 보면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이렇게만 보면 충분히 '오해'를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한 네티즌 A씨는 "누가 봐도 아닌데 저런 공적인 자리에서 욕을 하겠나"라며 어이없어하는 반응을 보이기도, 또 다른 네티즌 B씨는 "장원영 표정과 사쿠라 표정을 봤을 땐 욕일 가능성이 있어 보이긴 하네요"라며 수긍을 하기도 했다.

진실은 무엇일까. 그리고 왜 이 영상에 네티즌들의 관심은 뜨거운걸까.

장원영 / 사진 제공 = 이니스프리
장원영 / 사진 제공 = 이니스프리

누가봐도 다르다 각도따라 다르다

일단, 장원영이 사쿠라의 어깨를 밀친 행동에 대해서는 다른 각도의 영상을 확인한 누리꾼들의 증언이 속속 등장하며 일단락된 상황. '누가봐도 좁았다' '밀친 게 아니고 그냥 서있던데?' 등등. 황당하게도 논란은 쉽게 잠재워지는 분위기다. 확실한 건 '신빙성'있는 증거는 아무 것도 없다는 거다.

원영의 팬들은 그의 욕설이 '가짜 의혹'이라는 것에 위안을 삼는 것 같지만 타 팬들은 '찝찝한' 태도를 완전히 거둬내지는 못한 모양이다. '누가봐도 다르다. 각도 따라 다르다' 가십은 얼토당토않게 탄생했지만 완전히 사라지진 않는 의혹을 남겼다.

누구에겐 모자로 누구에겐 코끼리, 그리고 누구에겐 보아뱀. 어린왕자
누구에겐 모자로 누구에겐 코끼리, 그리고 누구에겐 보아뱀. 어린왕자

"욕 한 거 맞는 것 같은데" "저게 무슨 욕이야 대놓고 욕을 하는 바보가 어딨어"

누구에겐 모자로 누구에겐 코끼리로 보이는 '어린왕자'의 보아뱀같은 일들. 같은 일은 예전부터 이어져오고 있다.

진실을 무엇인지 판가름 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기도 혹은 아무 문제도 아니기도 하다. 물론 자신의 의견을 꺼내는 것은 누구나 가능하다. 그렇기에 우리는 조금 신중해져야하지 않을까.

장원영의 인기는 나날이 커져가고 있다. 이 또한 인기치레의 과정이라고 누구는 생각할 수도 있겠다. 속이 시원한 증거가 나와서 해명할 수 있다면 더할나위 없는 고공행진이 이어지겠다.

한편, 장원영은 지난해 12월 걸그룹 아이브로 데뷔, 첫 번째 싱글 앨범 타이틀곡 'ELEVEN'으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며 대세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저작권자 © 굿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