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현지 시간) '제64회 그래미 시상식' 개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분 노미네이트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그래미 수상 '불발'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 / 사진 출처=AFP 연합뉴스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 / 사진 출처=AFP 연합뉴스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그래미 도전이 2년 연속 불발됐다.

3일(현지 시간)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미국 대중음악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제64회 그래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올블랙 수트 차림으로 '버터(Butter)' 라이브 공연을 선보인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올라 콜드플레이, 도자 캣&SZA, 토니 베넷&레이디 가가, 저스틴 비버&베니 블랑코와 경합을 벌였다.

방탄소년단이 해당 부문에 노미네이트된건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다. 지난해 수상에 실패한 이들은 재도전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수상의 영광은 '도자 캣&SZA'에게 돌아갔다.

메가 히트곡 '버터'로 미국 '빌보드 100' 10주 1위라는 대기록을 쓰며 활약했지만 경쟁 후보들의 곡 '하이어 파워(Higher Power)', '키스 미 모어(Kiss Me More)', '아이 겟 어 킥 아웃 오브 유(I Get A Kick Out Of You)', '론니(Lonely)' 또한 막강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시상식 레드카펫에서 각자의 개성을 드러낸 다양한 컬러의 수트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에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도 함께했다.

리더 RM은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그래미는 음악산업 동료들의 투표로 주어지는 상이기 때문에 의미가 크다"며 "지난 2년간은 매우 지치고 고통스러웠는데 우리가 이번에 그래미를 수상한다면 모두 보상받고 성과를 올리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내기도해 더욱이 아쉬움을 자아낸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현지에 남아 4회에 걸친 단독 콘서트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굿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