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PINK is the first Kpop female group to perform at the MTV VMAs

이미지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K팝 걸그룹 블랙핑크가 ‘2022 MTV VMA’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 출격한다.

오는 28일(현지 시각) 미국 뉴저지주 푸르덴셜 센터에서 개최되는 ‘2022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 스페셜 무대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1987년 'MTV VMAs'가 시작된 이래 해당 시상식에서 K팝 걸그룹이 무대를 선보이는 건 블랙핑크가 최초다. 
YG Entertainment announced on the 16th that BLACKPINK is preparing a special performance in the upcoming ‘2022 MTV VMA’ (Video Music Awards). BLACKPINK’s performance will be occur on the 28th (local time) at the Prudential Center in Newark, New Jersey. The group is the first Kpop girl group to perform at the MTV VMAs since its inception in 1987.

 

공연과 함께 블랙핑크의 수상 여부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번 시상식에서 블랙핑크는 ‘베스트 메타버스 퍼포먼스’ 부문에, 멤버 리사는 솔로 타이틀곡 ‘라리사(LALISA)’로 ‘베스트 K팝’ 후보에 올랐다. 앞서 2년 전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으로 ‘올 여름 최고의 곡(Song Of The Summer)’ 상을 받은 바 있다.
Aside from the performance, BLACKPINK are nominated for the “Best Metaverse Performance” while LISA is also nominated for “Best Kpop” with “LALISA”. The group is no stranger to the MTV VMAs, taking home the award for the “Song of the Summer” two years ago with ‘How You Like That’.

 

며칠 뒤 19일에는 신곡 ‘핑크 베놈(Pink Venom)’을 공개한다. 내달 16일 발매하는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의 선공개 곡이다. 블랙핑크의 완전체 컴백은 약 1년 10개월 만인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역대 최고 제작비가 투입된 두 편의 신곡 뮤직비디오가 공개된다"고 강조했다.
In a couple of days, on the 19th, BLACKPINK will release their latest song “Pink Venom”, which is part of their second full-length album. The album, “Born Pink”, will be released on 16 September. The group’s comeback album comes two years since their last and YG Entertainment emphasized that the “two new music videos will feature the highest production costs and values ever to be released”.

저작권자 © 굿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