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민과 특급 케미

사진 출처=JTBC '두 번째 세계' 캡처
사진 출처=JTBC '두 번째 세계' 캡처

가수 유빈이 또 다시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켰다.

유빈은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JTBC '두 번째 세계'에 출연해 신지민과 함께 압도적인 유닛 무대를 펼쳤다.

유빈이 출연하는 '두 번째 세계'는 랩은 물론 보컬 실력까지 갖춘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 래퍼들이 치열한 노래 대결을 펼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이날 방송에서는 두 명의 아티스트가 한 팀이 돼 무대를 선보이는 2라운드 유닛 매치가 펼쳐졌다.

이날 유빈은 지난 1라운드에서 자신과 일대일 대결을 펼쳤던 신지민과 짝을 이뤄 두 사람의 데뷔 연차를 합친 숫자인 '스물일곱'이라는 이름의 유닛을 결성했다.

유빈과 신지민은 경연을 앞두고 예상 점수를 묻는 질문에 "우리는 경연하러 온 게 아니다. 공연하러 왔다"며 경험과 연륜에서 나오는 여유와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화려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캐주얼한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른 유빈은 '스물일곱'만의 매력을 담아 신비롭고 몽환적인 무드로 재해석한 블락비의 히트곡 '베리굿(Very Good)'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유빈은 환상적인 비주얼과 독보적인 섹시 카리스마를 마음껏 뽐내며 원곡과 180도 달라진 파격적인 편곡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완벽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스물일곱'은 최고참 연륜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렬한 포스로 특급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모두 압도했다.

유빈은 3년만의 댄스 무대에 긴장한 탓에 아쉬운 결과를 얻은 것 같다고 미안해하는 신지민에게 "이 무대로 신지민이 자유로워졌으면 좋겠다. 다음 라운드에서 또 열심히 하면 된다"며 마지막까지 신지민을 격려하는 따뜻하고 든든한 선배다운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유빈은 tvN STORY·ENA '씨름의 여왕', SBS '골 때리는 그녀들' 등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며 대체 불가 '예능 퀸'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유빈의 압도적 카리스마를 느낄 수 있는 '베리굿'은 21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굿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