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팅' 이후 7개월 만 컴백

사진 제공=롤링스타엔터테인먼트
사진 제공=롤링스타엔터테인먼트

'케이 록(K-Rock) 걸밴드' 롤링쿼츠(Rolling Quartz)만의 뚜렷한 개성이 돌아온다. 

소속사 롤링스타엔터테인먼트는 27일 0시 공식 SNS에 롤링쿼츠의 컴백을 알리는 커밍순 이미지를 게재했다. 이는 롤링쿼츠가 지난 2월 공개한 첫 EP '파이팅(Fighting)' 이후 약 7개월 만에 선보이는 음악이다. 

사진 속 롤링쿼츠는 강렬한 헤어스타일과 의상으로 이목을 단번에 끌었다. 유니크한 분위기와 '2022.10.06.12PM'라는 발매 정보가 팬들의 설렘 지수를 최고치로 높였다. 

롤링쿼츠는 롤링걸스(Rolling Girlz)와 로즈쿼츠(Rose Quartz)로 준비하던 두 밴드가 의기투합해 만들어진 밴드. 보컬의 자영을 필두로 기타의 아이리와 최현정, 베이스의 아름, 드럼의 영은으로 구성했다. 지난 2020년 싱글 '블레이즈(Blaze)'로 데뷔한 롤링쿼츠는 '딜라이트(Delight)', '홀러(Holler)', '록앤롤 파라다이스(Rock'n'roll Paradise)' 등 다수의 자작곡을 선보이며 그들만의 감성을 선보였다.

특히 '파이팅(Fighting)'은 말레이시아 케이팝 앨범 차트 1위와 아이튠즈 월드 와이드 앨범 차트 23위, 미국 록 앨범 차트에서 5위, 유럽 차트 30위를 기록하며 롤링쿼츠의 이름을 제대로 알렸다.

또한 롤링쿼츠는 지난 7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오타콘 2022 프라이데이 나잇 케이팝 콘서트(Otakon 2022 Friday Night Kpop Concert)'에 참여해 4만여명의 해외 팬들에게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이밖에도 지난 6월에는 국내 첫 단독 대면 콘서트를 개최, 시선을 사로잡는 퍼포먼스는 물론 완벽한 연주 실력으로 두터운 팬층을 쌓았다. 이처럼 독보적인 색깔을 지니고 있는 롤링쿼츠가 새로운 음원에서는 어떤 인상을 남길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롤링쿼츠는 신곡을 엿볼 수 있는 다채로운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굿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