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기량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

손지윤 / 사진 제공=빅보스엔터테인먼트
손지윤 / 사진 제공=빅보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지윤이 겹경사를 맞았다.

무대와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배우 손지윤이 최근 빅보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함과 동시에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연출 신경수, 극본 민지은, 제작 메가몬스터) 출연을 확정 지었다.

빅보스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배우 손지윤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폭발적인 에너지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무대를 넘어 브라운관, 스크린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손지윤은 무궁무진한 매력을 가지고 있는 배우이다. 그가 장르와 매체를 불문하고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전했다.

지난 2007년 연극 ‘해무’로 데뷔한 손지윤은 연극 ‘분장실’, ‘와이프’, ‘프라이드’,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등에 출연, 특유의 흡인력 강한 연기로 관객을 사로잡았다. 이후 활동 반경을 넓힌 그는 드라마 ‘비밀의 숲2’, ‘미씽: 그들이 있었다’, ‘트랩’, ‘미스 함무라비’ 등에 등장, 여러 굵직한 작품 속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또한, 손지윤은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에 캐스팅돼 활발한 연기 행보를 이어간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로,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최초대응자’들의 가장 뜨거운 팀플레이를 그리는 드라마.

극 중 손지윤은 부검실 법의관 ‘윤홍’으로 분한다. 거침없는 직설화법의 소유자인 그는 부검실 안에선 남다른 카리스마를 지닌 인물. 이에, 손지윤은 워커홀릭인 ‘윤홍’을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한층 높일 예정이다.

한편, '소방서 옆 경찰서'는 오는 11월 11일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 굿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