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첫 주 반응 HOT…음반·글로벌·M/V까지 '상승세'

그룹 저스트비 / 사진 제공=블루닷엔터테인먼트
그룹 저스트비 / 사진 제공=블루닷엔터테인먼트

그룹 저스트비(JUST B, 임지민·이건우·배인·JM·전도염·김상우)가 계단식 성장으로 '커리어 하이'를 다시 썼다. 

24일 국내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저스트비의 세 번째 미니앨범 '= (NEUN)'은 발매 후 일주일 간 5만 1000장 이상의 음반 판매량(초동, 집계 기준 11월 16~22일)을 기록했다. 

이를 통해 저스트비의 자체 최고 기록이 또 한번 경신됐다. 저스트비는 매 앨범이 나올 때마다 '커리어 하이'를 달성하는 꾸준한 상승곡선으로 글로벌 음악 팬들의 신뢰와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새로움으로 완전 무장한 '= (NEUN)'은 저스트비의 스펙트럼을 확장시킨 앨범이다. 저스트비는 새로운 시리즈에 발맞춰 무대 위에서 자유로운 에너지를 마음껏 발산하며 '평등'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특히 타이틀곡 'ME= (나는)'의 부드러운 퍼포먼스와 중독성 강한 포인트 안무 외에도 멤버들이 서로 눈을 맞추거나 파이팅을 불어넣는 디테일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콘셉트에 한계를 두지 않는 것을 넘어 '저스트비 표' 무대를 구축하고 있는 'K-POP 언리미터(Unlimit+er)' 저스트비의 성장이 초동을 비롯해 다양한 지표에서 상승세를 견인해 눈길을 끈다. 

이에 '= (NEUN)'은 앞서 아이튠즈 5개 지역 톱 앨범 차트, 4개 지역 K-POP 앨범 차트 상위권에 올랐고, 'ME= (나는)'의 뮤직비디오 또한 현재 유튜브 조회수 1000만 뷰에 육박하며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다. 

한계 없는 열정과 자유로움, 그리고 차근차근 호성적을 쌓아가는 '계단식 성장'이 저스트비의 아이덴티티로 자리매김했다. 저스트비가 계속해서 어떤 무대들로 자신들만의 색깔을 덧칠해갈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저스트비는 현재 다양한 음악 방송과 콘텐츠를 통해 활발한 'ME= (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저작권자 © 굿뉴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